DAILY & MOMENT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 4 Microsoft Surface Pro 4 개봉기 Unboxing 본문

관심사 INTERESTS/개봉기 UNBOXING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 4 Microsoft Surface Pro 4 개봉기 Unboxing

MOMENTLY 2015. 11. 22. 21:07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프로 4

개봉기


MICROSOFT SURFACE PRO 4

UNBOXING





 사실 받은지는 며칠 된 서피스 프로4 입니다. 예약구매로 샀습니다. 19일에 수령했지만 중간에 요상하게 일이 많아서 늦게 뜯었네요. 그 사이 초기화도 하고 세팅도 하고 이리저리 만져보느라 이제 올려봅니다. 개봉기이니 사진위주로 글은 얼마 없습니다. 기본적인 패키지 구성은 본체와 서피스펜, 설명서, 어댑터와 전원케이블입니다. 타입커버는 별매(정가 약 17만원, 색상은 레드, 블루, 브라이트블루, 블랙, 틸 다섯가지 입니다만, 한국은 블루, 블랙만 정발되었습니다.)입니다.



SM-G925S | 1/30sec | F/1.9 | 4.3mm | ISO-100


 박스 외관입니다. 서피스 프로3 박스도 나름 괜찮았지만 묘하게 쌈마이 느낌이 났다면, 프로4는 깔끔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굳이 제품 이미지를 넣을 필요는 있을까 싶지만 흰 박스가 깔끔합니다. 배송 중 모서리 부분이 찍혀서 조금 움찔했네요.



SM-G925S | 1/30sec | F/1.9 | 4.3mm | ISO-100


 제가 구입한 사양입니다. 약 160만원 정도입니다.

-CPU: 인텔 6세대 스카이레이크 i5 (모바일 버전이라 2코어에 4스레드입니다. 그래픽은 내장-HD 520-이고, i7도 마찬가지지로 2코어 4스레드지만 내장 그래픽이 아이리스입니다.)

-RAM: 8GB

-SSD: 256GB



SM-G925S | 1/24sec | F/1.9 | 4.3mm | ISO-160


 뒷면의 윈도우 로고는 반사재질입니다. 번쩍번쩍합니다. 그 말인즉 지문이 잘 묻습니다..



SM-G925S | 1/15sec | F/1.9 | 4.3mm | ISO-200


 블루색상 타입커버입니다. 조금 밝게 나왔는데, 대부분의 상황에서는 네이비 색상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부들부들한 재질이며, 먼지가 굉장히 잘 붙을 것 같은 느낌입니다. 그래도 이정도 두께에 상당한 키감을 자랑하고 있는데다가 사실상 서피스 활용에 있어 필수악세사리입니다.



SM-G925S | 1/13sec | F/1.9 | 4.3mm | ISO-200


 서피스의 아이덴티티 중 하나인 후면 스탠드입니다. 각도조절은 굉장히 자유롭습니다. 처음엔 좀 빡빡한 느낌이라 힘을 좀 줘야합니다. 물론 힘주면 불안한 느낌적인 느낌이 듭니다만, 생각보다는 강한거 같습니다.



SM-G925S | 1/10sec | F/1.9 | 4.3mm | ISO-250


SM-G925S | 1/24sec | F/1.9 | 4.3mm | ISO-250


 평소엔 아래쪽 색상에 가깝다고 보시면 됩니다. 이런 두께에 이정도 느낌의 키보드가 가능하다는게 놀랍네요. 펑션키가 토글형이라 좀 애매한 느낌입니다만, 적응하면 괜찮아질거 같습니다. 트랙패드는 처음 터치 시 반응이 0.5초 정도 느린 것만 빼면 인식도 잘 되고 딜레이도 거의 없네요. 크기가 커져서 훨씬 활용이 편합니다.



SM-G925S | 1/10sec | F/1.9 | 4.3mm | ISO-250


 서피스 프로4 타입커버의 백라이트기능입니다. 백라이트 밝기 수준도 조절 가능한데 4단계 정도 되는거 같습니다. 밤에 누워서 놀기에 딱 좋네요.



SM-G925S | 1/30sec | F/1.9 | 4.3mm | ISO-100


 서피스 프로4에 포함된 서피스펜은 펜팁을 교체할 수 있습니다. 4종류의 펜촉이 있으며, 각각 다른 필기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교체하는 방법은 펜팁 키트 뒷부분으로 펜촉을 잡고 그냥 빼면 됩니다. 아직 펜을 쓸일이 많지 않아서 얼마나 좋은지는 모르겠네요. 지금까지는 와콤류만 사용해서, 엔트리그는 좀 적응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PS.



 이번 서피스 프로4는 SSD 이슈가 있었죠. 사실상 애플보다 먼저 뽑기를 도입한 마소답게, SSD를 뽑기로 들고왔습니다. 삼성과 도시바가 섞여있다고 하는데, 지금까지 본 바로는 거의 대부분이 삼성제인듯 하네요. 물론 저도 삼성제입니다 (....) 처음 받았을 때는 정말 처참한 읽기쓰기 속도를 보여줬는데, 초기화 및 펌업 후에는 그래도 괜찮은 속도를 보여주네요. 물론 PCI-E SSD라고는 보기 힘든것 같지만요

 이번에 추가된 윈도우 헬로(Windows Hello)기능이 정말 최곱니다. 전면 적외선 카메라를 활용해서 안면인식으로 잠금을 해제하는 방식인데, 인식률과 반응속도가 엄청납니다. 초반에는 배터리 광탈 이슈가 있었지만 11월 초 펌웨어로 어느정도 해결된 것 같네요. (사실 윈도우의 절전관리가 좀 똥이라 그냥 둬도 광탈하는 느낌적인 느낌이 들어서 차이는 잘 모르겠네요)

 좀 더 사용해보고, 삼성 노트 프로 12.2(사실상 구형기기 도장깨기..)와 어떤 차이점이 있는지도 정리해봐야겠습니다. 최근 삼성에서도 윈탭을 발매할거라는 소문이 도는데, 더 얇고 가벼울거라는데(아마도 아몰레드의 위엄)... 하지만 서피스 프로4를 산 이상, 잔고가 없....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