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 MOMENT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아크 마우스 / Microsoft Surface Arc Mouse 본문

관심사 INTERESTS/사용기 REVIEW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아크 마우스 / Microsoft Surface Arc Mouse

MOMENTLY 2018.06.12 21:07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아크 마우스

사용기

MICROSOFT SURFACE ARC MOUSE

REVIEW





 요새 갑작스레 꽂힌 마우스. 원래는 휴대용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디자이너 마우스를 사용했다. 굉장히 작고 가벼워서 휴대성이 좋았는데, 이건 서피스 프로4랑 함께 세트로 방출예정이라 휴대용 마우스가 하나 더 필요했다. 때문에 여러 마우스를 찾아봤는데, 아무래도 동글 필요없이 다이렉트로 블루투스를 통해 연결되는 성능 괜찮은 마우스는 좀 한정적이다. 마소가 그런 마우스를 꽤 잘만들긴 하는데.. 문제는 이것들이 가격이 죄다 무섭다. 그래도 결국 사긴 했지만.

 서피스 프리시전 마우스(링크)도 같이 사기는 했는데, 아무래도 부피와 무게가 완전 휴대용으로 보기엔 좀 애매한 부분이 있다. 그러던 중 눈에 띈 것이 서피스 아크 마우스.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마우스라니, 이것 말고 어떻게 더 휴대성을 높인단 말인가.


-기본 사양-

블루투스 : 4.0 / 4.1 LE

배터리 : AAA 알카라인 x2 (최대 6개월)

크기 : 131mm x 55mm x 14mm

무게 : 약 82g

색상 : 블랙 / 버건디 / 코발트블루 / 라이트그레이


ILCE-7RM3 | 1/50sec | F/3.5 | 50.0mm | ISO-160


패키지는 꽤 작다.

특히 프리시전 마우스랑 비교하면 거의 1/3 크기.

색상은 4가지가 있는데 포인트를 주기 위해 버건디 색상으로 고르..지는 않았고 이게 제일 싸게 나와있었다.


ILCE-7RM3 | 1/50sec | F/3.5 | 50.0mm | ISO-100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아크 마우스.


ILCE-7RM3 | 1/50sec | F/4.5 | 50.0mm | ISO-160


패키지는 역시 깔끔하다. 심플한 옆면이 역시 취향.


ILCE-7RM3 | 1/50sec | F/4.0 | 50.0mm | ISO-200


박스를 열면 바로 마우스 본체가 있다.

버건디 색상이 매우 묘하다. 생각보다는 매력적인 색상인듯.


ILCE-7RM3 | 1/50sec | F/4.0 | 50.0mm | ISO-125


AAA건전지로 구동되기 때문에 별도의 구성품은 없고 설명서만 있다.

배터리는 기본적으로 들어있다.


ILCE-7RM3 | 1/50sec | F/4.0 | 50.0mm | ISO-200


디자인은 심플 그 자체다.

앞 부분에는 터치와 클릭이 가능한 조작부가 있고 뒷 부분에는 마이크로소프트 로고가 자리잡고 있다.


ILCE-7RM3 | 1/50sec | F/4.0 | 50.0mm | ISO-200


하단에는 블루투스 페어링 버튼과 배터리 공간이 있는데, 저 스티커를 잡아서 빼면 배터리가 연결된다.

배터리 커버는 마그네틱이던 디자이너 마우스와 달리 그냥 기계식이다.


ILCE-7RM3 | 1/50sec | F/4.5 | 50.0mm | ISO-640


이렇게 배터리 2개를 넣어서 사용하게 된다.

내장 배터리가 아닌게 좀 아쉽긴 하지만 내장 배터리로 하면 충전포트를 달아야하니 좀 두꺼워지지 않았을까 싶다.

무엇보다 AAA건전지로도 사용시간이 충분히 길기 때문에 상관없을듯.


ILCE-7RM3 | 1/50sec | F/4.0 | 50.0mm | ISO-160


서피스 아크 마우스의 아이덴티티인 바로 구부리기!

一자로 펼친 상태가 되면 자동으로 전원이 꺼지고, 위 모양처럼 접으면 자동으로 전원이 켜진다.

휴대성을 증가시킴과 동시에 배터리를 절약하는 신박한 방법.


ILCE-7RM3 | 1/50sec | F/5.6 | 50.0mm | ISO-640


신기하니까 또 보자.

바디 부분이 흐물거리거나 하지는 않고 내부적으로 2단계 정도로 접히게 설계된 것 같다.

그런데 보고 나면 뭔가 이상할 것이다. 뭔가 없기 때문이다.

바로 휠이 없기 때문인데, 휠은 터치로 대체된다. 조작부의 어느 위치에서건 터치로 스크롤하면 휠기능을 수행한다.


ILCE-7RM3 | 1/50sec | F/4.5 | 50.0mm | ISO-200


완전히 펼치면 위와 같이 굉장히 휴대하기 편해진다. 일반적으로 마우스가 볼록하게 생겼기 때문에 파우치 앞주머니 같은 곳에 넣으면 튀어나오곤 했는데, 아크 마우스는 아주 쏙 들어간다. 정말 휴대성 하나는 끝판왕.



장치 설정에 가서 블루투스 기기를 추가하면 위와 같이 Arc Bluetooth Mouse가 연결된다.


전용 소프트웨어인 마우스 키보드 센터가 당연히 윈도우 스토어에 있을줄 알았지만 아니다.

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에서 따로 다운받아야 한다.



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더 알아보기 - 주변기기로 들어가서



다운로드로 들어간다.



그러면 마우스 쪽에 여러 모델의 마우스들이 뜨는데, 아크 마우스를 선택하면 된다.

근데 아무거나 해도 된다. 어차피 프로그램은 공용이다.



마우스 키보드 센터를 다운받아서 설치하면 끝.



페어링 후 실행하면 자동으로 아크 마우스의 설정화면이 뜬다.

휴대성을 강조한 제품이라 설정할 수 있는 부분은 많지 않다.



그래도 조작부를 세손가락으로 눌러서 실행할 수 있는 커스텀 버튼이 하나 있다.



기본적으로 여러 기능을 할당할 수 있으며 키 조합을 설정해서 지정할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브라우저 뒤로가기로 설정해서 사용중이다.

게이밍 마우스나 프리시전 마우스처럼 별도의 커스텀 키가 여러개 있는 것은 아니지만 하나라도 할당되면 꽤 편리하다.


ILCE-7RM3 | 1/50sec | F/4.5 | 50.0mm | ISO-4000


왼쪽부터 서피스 아크 마우스, 로지텍 G703, 서피스 프리시전 마우스, 그리고 뜬금으로 끼어있는 소니 ZX300.


ILCE-7RM3 | 1/50sec | F/4.5 | 50.0mm | ISO-2000


휴대성 짱짱맨과 밸런스형, 그리고 성능 짱짱맨 3가지 마우스이다.

상황에 따라 골라쓸 수 있는게 참 좋지만 마우스가 3개나 필요한가 싶..


 

 휴대성 하나로 모든 것이 용서가 되는 마우스이다. 때문에 사용목적이 확실하지 않다면 굳이 눈에 안들어오는 제품이기도 하다. 독특한 형태 때문에 당연히 일반적인 마우스의 그립감을 생각하면 안된다. 처음 마우스를 잡으면, 이걸 어떻게 편하게 잡아야 하나라는 의문이 먼저 든다. 일단 옆 공간이 비어있기 때문에 엄지손가락과 새끼손가락이 방황하게 되는데 조금 잡다 보면 생각보다 그립은 적응이 된다.

 적응하기 애매한 부분은 마우스 조작이다. 조작부의 클릭에는 좌/우가 구별이 되어있지 않다. 조작부 상단이 터치를 인식하기 때문에 터치된 손가락의 위치를 기준으로 좌/우클릭을 구분한다. 이게 좀 미묘한 것은 만약 검지와 중지, 약지를 모두 마우스에 올리고 사용하는 사람들은 원하는 작동이 한번이 이뤄지지 않을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물론 조금 적응하고 나면 살짝 살짝 손가락을 떼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적응이 아예 안되는 것은 아니나, 처음 마주하면 조금 답답할 수도 있다. 특히 세손가락 터치 기능도 설정하고 나면 더욱 의도치 않게 기능이 실행될 수도 있다. 가령 검지를 좌클릭 부분, 중지를 우클릭 부분에 모두 올려놓고 아무리 우클릭을 하려고 해도 우클릭은 작동하지 않고 좌클릭으로 작동된다. 검지를 살짝 떼고 중지로 우클릭을 눌러야 우클릭으로 작동된다. 그나마 모두 터치하고 있어도 한 손가락으로 스크롤하면 휠기능은 작동한다.

 그래도 조금 사용법에 익숙해지고 나면 휴대용 마우스 중에 이만한게 없다. 물론 성능이 아주 출중하다는 의미가 아니라, 이만한 휴대성에 이만한 감성을 뿜어대는 마우스가 없다. 파우치 주머니에서 딱! 꺼내서 마우스를 딱! 접어서 랩탑과 함께 딱! 올리면 자기만족감이 충만해진다. 그렇다. 이 제품은 감성점수가 아주 뛰어나다. 조작 부분에서 조금의 불편함을 감수한다면 감성이란 것이 폭발하게 된다.


□ 장점

 - 깔끔한 디자인

 - 뛰어난 휴대성

 - 폭발하는 감성

 - 다양한 색상 선택지


□ 단점

 - 마소 제품이 늘 그러하듯 실종된 가성비

 - 아직 불편한 터치방식

 - 반박자 느린 스크롤 조작을 통한 휠 방식


□ 애매

 - AAA건전지 방식

 - 오염이 잘 될 것 같은 재질

 - 전용 프로그램



0 Comments
댓글쓰기 폼